미리보는 2018 외식 트랜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 이하 aT)는 2018년 외식 트랜드를 이끌어갈 키워드로, ‘가심비’, ‘빅블러’, ‘반(半)외식의 확산’, ‘한식 단품의 진화’를 선정하고, 2018 외식산업·소비트랜드 발표대회*를 통해 발표한다고 밝혔다.

* 12월 20일(수), 13:00 ~ 17:00, 서울 코엑스 317호 회의실

농식품부와 aT는 `14년부터 매년 외식 트랜드 조사와 전망대회개최를 통해 외식업계 경영자의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소비자와의 정보소통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 `14년 이후 외식트랜드의 주요 키워드 변화

2015

 

2016

 

2017

 

2018

 

 

 

 

 

 

 

먹방 신드룸

 

나홀로 다이닝

 

나홀로 열풍

 

가심비

 

 

 

 

 

 

 

로켓팅 소비

 

미각 노마드

 

반(半)외식의 다양화

 

빅블러

 

 

 

 

 

 

 

한식의 재해석

 

푸드 플랫폼

 

패스트 프리미엄

 

반(半)외식의 확산

 

 

 

 

 

 

 

 

 

 

 

한식의 리부팅

 

한식단품의 진화

이번에 발표된 2018 외식트랜드의 키워드는 소비자 3천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2017년의 외식소비행태를 분석하고, 이를 다시 전문가 20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조율하는 과정을 거쳐 도출되었다.

우선, ‘가심비’는 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따지는 소비패턴을 의미한다. 소비를 통해 스트레스나 우울함을 해소하고자 하는 소비성향이다. 외식업계에선 음식의 비주얼이나, 플레이팅 기법, 점포의 인테리어 등을 통해 차별화된 매력을 가진 식당 또는 상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자의 향수를 자극하는 골목상권의 인기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빅블러(Big Blur)’는 외식업계에서도 무인화·자동화 경향의 확산으로 업종간의 경계가 모호해 질 것을 의미한다. 배달앱, 키오스크, 전자결제 수단의 발달로 온·오프의 서비스가 융합되며 외식서비스의 변화를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半)외식의 확산’은 혼밥과 간편식의 발달로 외식과 내식의 구분이 불분명해지고, 식사공간이 ‘식당’에만 한정되지 않는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것을 의미한다. 특히, 2018년에는 간편식의 다양화라는 기존의 변화를 넘어 세트메뉴, 반찬과 요리상품의 포장·배달 등 고급화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식 단품의 진화’는 한 가지 메뉴를 전문적으로 하는 한식당의 인기가 증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돼지국밥, 평양냉면, 콩나물 국밥 등 지방의 음식전문점이 수도권에서 인기를 끄는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기존의 메뉴에서 반찬수를 줄이는 등 단순화, 소형화, 전문화하는 과정을 통해 음식점의 서비스가 단품메뉴에 최적화되는 추세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이번 발표대회에서는 2018년 외식 트랜드의 전망과 더불어 2017년 외식소비행태의 조사결과, 우리나라 프리미엄 외식시장의 현황, 외식업체의 경영실태조사 결과 등이 함께 발표된다.

분야별 주요 발표내용을 간단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소비행태) 월평균 외식 빈도는 14.8회로 지난해 비해 조금 줄었으나(`16, 15.0회), 혼자 외식 빈도는 4.1회(`17, 3.7회)로 증가했다.

주 이용 음식점은 한식(59.0%), 구내식당(7%), 중식(6%)순이며, 평균 비용은 방문 10,679원, 배달 15,026원, 포장 8,928원으로 나타났다.

혼밥의 경우, 남성이 5.2회(월전체 외식 15.5회중 33.5%)로 여성의 2.9회(14.0회 20.7%) 보다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6.3회(16.5회, 38.1%)로 가장 많고, 지역별로는 서울이 5.1회(16.3회, 31.2%)로 가장 높았다.

(프리미엄 외식시장) 국내 외식업소중 프리미엄 외식업체*로 구분 가능한 업소는 269개로 추정되며, 대부분 서울(185개소)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기준 : 가격(한식 4만월(지방)~5만원(서울) 이상, 비한식 5만원(지방)~7만원(서울) 이상), 서비스, 분위기 등

업종별로는 전통한식이 68개로 가장 많았고, 이탈리아식 56개, 프랑스식 54개, 중식 35개, 일식 21개, 모던한식 18개로 나타났다.

평균 객단가는 모던 한식이 138,222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중식 107,697원, 이탈리아식 71,000원, 전통한식 60,164원으로 조사되었다.

(경영실태) `16년 기준 전체 외식업의 평균 매출액은 1억 6천만원으로 조사되었으며, 영업이익 비중은 24.2%로 지난해 조사의 27.2%보다 3.0%p가 감소하였다.

전체 매출액을 기준으로 식재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37.8%에서 올해 30.7%로 줄어든 반면, 기타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19.7%에서 29.4%로 증가했으며,

인건비의 경우, 15.6%로 지난해 15.3%보다 소폭 상승하였으나, 평균 근로자수는 지난해 2.46명에서 올해 2.37명으로 감소하였다.

한편, 농식품부 관계자는 창․폐업률이 높은 외식산업 분야에서 외식소비의 흐름을 분석하여 변화를 예측하고 대비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2018년 외식산업 및 트렌드 전망 발표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의 내년도 사업 계획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외식관련 정보의 개발 및 보급뿐만 아니라 외식업계, 소비자와의 소통을 적극 확대하여, 우리나라 외식산업의 발전을 지원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